흑오미자

Black Schisandra Fruit

학명 : Schisandra chinensis

 

흑오미자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한라산에만 자생하는 식물로 제주도의 해발 600~1,400m의 숲 속에서 다른 나무를 감아 올라가면서 자란다. 보통 오미자 열매가 빨간색으로 익는데 비해 흑오미자 열매는 까맣게 익는 것이 특징이다. 흑오미자는 제주도에서 지정한 보존자원 대상 식물로 자생지에서는 매우 드물게 확인되고 있다. 열매는 신맛이 적고 먹을 수 있다. 줄기를 자르면 솔잎냄새가 나며 마디에 짧은가지가 발달하고 오래된 덩굴의 나무껍질은 콜크질이 발달한다.

 

오미자나무는 습기가 적당하고 비옥한 골짜기에 무리를 지어 분포하는데, 6~7월에 지름이 1.5cm 되는 약간 붉은빛이 도는 황백색 꽃이 피며 10m까지 자란다. 8~9월이 되면 마치 포도송이처럼 달린 열매가 알알이 박혀 속에는 씨앗이 한두 개씩 들어 있다. 이 열매가 오미자(五味子)라 하여 단맛, 신맛, 매운맛, 쓴맛, 짠맛의 다섯 가지 맛을 내며 그중 신맛이 가장 강하다.

  

오미자나무의 번식은 비교적 쉽다. 봄 가을에 새끼친 포기를 나누어 심으면 되는데 이때 줄기를 30~40cm 남기고 잘라서 심는다. 가을에 종자를 따서 노천매장했다가 이듬해 파종하면 되나 포기나누기보다 열매가 늦게 달리는 단점이 있다. 오미자나무 식재 적지는 서북향의 반음지며 식재한 후 3년째부터 결실되기 시작하는데 2년생 줄기에 열리기 때문에 전정할 때 주의해야 한다.

 

목재로는 쓸모가 적지만 약으로는 귀하게 쓰이는 오미자나무야말로 우리의 중요한 약용수종 중의 하나이다.  

흑오미자

제주도에서만 자생하는 희귀한 검은색 오미자

30,000

수량

수량 추가

수량 감소

상품문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여부
등록된 상품 문의가 없습니다.
  • 1

오늘본상품

  • 흑오미자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