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나무 (음나무)

kalopanax

학명 : Kalopanax septemlobus (Thunb. ex Murray) Koidz

 

낙엽활엽 교목으로 수고 25m까지 자라며 내한성, 음내성, 내병성, 내공해성에 매우 강하다. 엄나무의 뿌리를 해동피라고 부르는데 옛날부터 요통에 특효라고 알려졌으며 한번 엄나무로 치유하면 평생 재발이 되지 않는다고 알려질 정도로 요통에 아주 좋은 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엄나무의 어린 순을 초봄에 따서 살짝 데쳐서 먹으면 그 맛이 두릅순보다 더욱 맛나는데 이 엄나무의 순을 개두릅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엄나무를 닭과 함께 삶아서 먹기도 하는데 관절염이나 요통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인삼과 비슷한 약효과로 인기가 계속 상승하고 있는 수종이며, 새순은 살짝 데쳐 먹는 산채나물로도 좋다. 껍질은 한약재로 이용되며, 묘목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실정이다. 내한성이 강하고, 토성을 별로 가리지 않아 적국에서 재배 가능하다. 산간의 경사지나 휴유지를 활용할 수 있는 경제수종이다. 식재 간격은 120cmX120cm, 300평당 약 600주 가량이 소요된다.

엄나무 (음나무)

요통에 특효가 있다고 전해지는 음나무

2,500

수량

수량 추가

수량 감소

상품문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여부
등록된 상품 문의가 없습니다.
  • 1

오늘본상품

  • 엄나무 (음...
이전 다음